전주비빔밥, 동국장(한식된장·간장) 식품명인 지정

`농림수산식품부는 ‘식품산업진흥심의회’의 심의를 거쳐 “전주비빔밥”, “동국장(한식된장·간장)”, 제조 가공·조리 기능보유자 2인을 전통식품 분야의 식품명인으로 추가 지정했다.

‘전주비빔밥’ 조리명인으로 지정된 김년임(여, 73세, 전북 전주)씨는 1979년에 전주 중앙동에 “가족회관”이라는 전문음식점을 개업하여 전주비빔밥을 세계에 알리는데 주도적인 역할을 해온 산 증인이다.

그는 2008년에는 전라북도 지방무형문화제 전주비빔밥 기능보유자로 지정되어, 현재 한식세계화 민관합동 추진단에서 비빔밥전문가 대표자격으로 위원에 참여하고 있다,

또 ‘동국장(한식된장, 간장)’ 명인으로 지정된 한안자(여, 71세, 전남 해남)씨는 조선시대 왕후 집안인 사직촌 한씨 가문의 30대손으로 어머니로부터 한씨 집안 전통장류 비법을 전수받아 결혼 후 시어머니(윤락순 : 해남윤씨 25대손)로부터 해남윤씨 집안의 장류 제조비법까지 전수 받아 두 집안의 제조기법을 계승?발전시켜온 점을 인정받아 장류분야 명인으로 지정됐다.

한편, ‘식품명인제도’는 「농산물가공산업육성법」에 의해 1994년부터 전통식품명인제도로 운영되어, 현재까지 총 39명의 명인을 지정, 34명이 활동(5명 사망)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