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서유(尹書有)의 죽음을 애도함


   정언(正言)이라 쓴 명정 길게 펄럭이며                        丹 悠揚寫正言
   가을 바람에 마른 풀 언덕으로 향하는구나                    秋風衰草赴高原
   …                                                                          …
   용혈(龍穴)의 봄놀이 어제 같구나                               龍穴嬉春事隔晨
   옥같은 낙지에 은빛의 생선회였네                               絡蹄如玉 如銀
   누군 죽고 누군 살았다 구별말세                                 誰生誰死休分別
   그 당시에 벌써 끼리끼리 모였었네                              已作當分一隊人
   다산에 통소와 북소리 요란하게 들릴 적에                    茶山簫鼓鬧芬華
   머리에 쌍갈래 어사화를 꽂았었네                               頭揷雙條御賜花
   잔치 벌리던 주변의 몇 그루 버드나무엔                       演 場邊數株柳
   헤어질 때 벌써 황혼 까마귀 날아들었네.                      別時已復集昏鴉
                                                                 [윤정언만사(尹正言挽詞)]

외동딸의 시아버지이자 다산의 평생친구인 정언 벼슬을 했던 윤서유의 죽음을 슬퍼한 만사(挽詞)라는 시입니다.

다산보다 두 살 아래의 윤서유는 53세이던 1816년 가을에야 늦은 나이로 과거에 급제합니다. 55세이던 다산은 한창 다산초당에서 제자들을 가르치는 일과 학문연구에 몰두하던 시절입니다.

두 집안, 정씨와 윤씨 집안의 인연은 참으로 끈끈했습니다. 윤서유의 아버지 윤광택(尹光宅)은 다산의 아버지 친구로 이름난 부호인데다 베풀기를 좋아해 퍼주기로 유명한 자선가였습니다. 그 아들은 다산과 동년배인 평생의 친구로 유배사는 다산을 물심양면으로 도와주며 강진에 거주했습니다. 윤서유의 아들이 윤창모(尹昌模), 다산초당에서 다산에게 글을 배워 진사(進士)에 오르고 끝내는 다산의 사위가 됩니다. 그 사위의 아들, 즉 다산의 외손자가 윤정기(尹廷琦), 외할아버지 무릎 아래서 소년시절에 글을 배워 온 나라에 큰 이름을 얻었던 다산풍의 실학자가 된 분입니다.

   항촌파 방산 윤정기 할아버지의 할아버지 윤서유(다산의 유배시절 절친한 친구)에 대한 다산의 시(만사)와 그에 대한 다산연구가 박석무 선생님의 해제입니다.

  시에는 다산이 유배중이던 때 늦은 나이로 과거에 급제해 어사화를 꼽던 추억이 그려져 있고, 지금 유리광산 채굴작업이 한창인 용혈(용해굴)에서 봄놀이를 자주 했던 것, 낙지와 생선회를 먹었던 것 등이 나옵니다. '잔치 벌리던 주변의 몇그루 버드나무엔, 헤어질 때 벌써 황혼 까마귀 날아들었네'라고 애닲아 하고 있습니다.

   시골마을 이야기라서 찾아봤습니다.